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광주시, ‘생명을 살리는 기적, 심폐소생술’ 체험행사 개최

기사 등록 : 2012-06-21 15:05:00

곽정섭 comkjs@hanainfo.co.kr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호남대 재학생 및 교직원 1,500여명 동시 심폐소생술 교육 참여

 


▲    ⓒ데모-뉴스아이

 

광주시 소방안전본부(본부장 박청웅)는 5일 오전 10시부터 호남대 문화체육관에서 ‘함께 배워요! 4분의 기적, 심폐소생술’이라는 주제로 전국 최초로 대학생 심폐소생술 단체체험 행사를 개최했다.

호남대 재학생과 교직원 1,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이번 행사는 올해 3월 입학식 행사 때 한 학생이 심정지로 갑자기 쓰러진 것을 태권도경호학과 박장규 교수(남. 55세)가 신속하게 심폐소생술을 실시해 살려낸 것을 계기로, 심폐소생술 중요성을 인식한 대학교 측에서 시 소방본부에 교육을 요청해 실시하게 됐다.

이날 체험행사에 앞서 강운태 시장은 귀중한 생명을 살린 시민에게 표창장과 하트세이버 배지를 수여하고, 심폐소생술도 직접 체험해 보는 시간을 가졌다.

또 대한적십자사 광주·전남지사, 조선대병원, 광주응급의료정보센터 등 유관기관도 함께 참여해 심폐소생술 홍보 및 교육을 실시하고, 부대행사로 마련된 사랑의 헌혈 행사에 약 70여 명이 참여했다.

박청웅 본부장은 “가족과 이웃이 심정지로 갑자기 쓰러져 촌각을 다투는 상황에서 심폐소생술이야 말로 생명을 살리는 기적의 기술이다”며, “앞으로 대학교뿐만 아니라 대규모 사업장과 공공기관 등으로 심폐소생술을 적극적으로 보급해 생명존중 문화 정착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소방안전본부에서는 현재 2.5% 수준에 머물러 있는 심정지 환자 소생률을 2013년까지 5.3% 이상으로 끌어올리기 위해 각 소방서마다 설치된 교육센터에 전문강사와 교육 기자재를 배치하고, 2022년까지 10~70세 인구의 50% 이상에게 심폐소생술 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최신뉴스

이전

  • 경제
  • 교육
  • 건강
  • 사회
  • IT정보
  • 스포츠

    다음

    • test

      2018-12-06 17:5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