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21년간 모르고 살았던 질병, 치료받게 해주심에 감사드립니다”

기사 등록 : 2012-06-21 14:46:00

곽정섭 comkjs@hanainfo.co.kr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21살 청년, 구순구개열 치료 받아

 


▲    ⓒ데모-뉴스아이

 

남들과 다른 외모와 발음이 어눌하다는 이유로 많은 차별과 따돌림을 당하며 살았던 21년. 다문화가정의 이야기가 아니다. 21살 청년 박민호(가명)군의 이야기이다.

우리가 소위 말하는 언청이(구순구개열) 수술을 받고 새로운 인생을 이제 막 출발했습니다. “집안이 너무 가난해 대학은 상상도 못했고 아르바이트 면접을 본 곳에서는 연락이 한 군데서도 없었죠. 군대에 입대하기 위해 신체검사를 받고, 그제야 제 상태에 대해서 알게 되었습니다.”

입대를 위한 신체검사를 받고서야 차별 받는 이유를 알게 돼

21년간 영문도 모르게 차별받고 살아왔던 아픈 과거사에 대해 박 군은 얼굴에 미소를 한가득 안고 이야기를 계속 했습니다. “결국 군대는 면제를 받았습니다. 그게 기쁜 건 아니고요. 그 순간 제 생각이 변화됐습니다. 남들 군대에서 2년 동안 고생할 때 열심히 돈 벌어서 치료해야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힘들었던 인생을 뒤바꿀 수 있는 기회가 온 거라는 확신이 생겼고요. 제2의 인생을 말이에요. 그러던 중에 영산조용기자선재단을 만났습니다. 저 같은 힘든 친구들을 후원해주는 재단이었지요. 그분들의 도움을 받았고 수술도 너무 좋게 잘 끝났습니다.”

인생이 혼자가 아님을 깨닫게 해주심에 감사

박 군은 “감사합니다! 제 인생이 뒤바뀐 날입니다. 감격스럽습니다! 저보다 더 힘든 친구들을 위해 더 열심히 살겠습니다. 치료뿐 아니라 삶을 살아갈 수 있는 자신감. 사회라는 벽 앞에서 다시금 좌절하지 않게 해주신 도움 그리고, 또 혼자가 아님을 일깨워주신 것. 잊을 수 없습니다. 잊지 않겠습니다”라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영산조용기자선재단과 연세의료원이 함께 진행하는 구순구개열, 안면기형, 각막이식 환자를 위한 ‘희망의 등불 사업’의 수혜자는 박 군을 포함해서 2012년도에만도 벌써 7명 째이다. 의료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환자에게 희망을 전하기 위해 지난 2011년 12월 업무협약을 맺고 밝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선한 발걸음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 문의 및 신청 : 02-2228-7038(연세의료원 세브란스병원) / 02-787-2000(영산조용기자선재단)

최신뉴스

이전

  • 경제
  • 교육
  • 건강
  • 사회
  • IT정보
  • 스포츠

    다음

    • test

      2018-12-06 17:5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