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중앙일보 ‘의료법 개정에 따른 의료기관의 대처방안’ 세미나 개최

기사 등록 : 2012-06-21 14:27:00

곽정섭 comkjs@hanainfo.co.kr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바뀌는 의료법, 위기 아닌 기회로 삼으려면?

 


▲    ⓒ데모-뉴스아이

 

오는 8월, 개정되는 의료법 때문에 일선 병·의원의 고민이 많다. 특히 ‘환자의 알 권리와 의무’라는 명목 하에 바뀌는 항목들을 잘못 이해할 경우 상당액수의 벌금까지 따라올 수 있다. 이같은 상황에서 속 시원하게 질문하고 풀어 줄 수 있는 자리가 열려 주목받고 있다.

중앙일보는 29일, 롯데호텔월드 크리스탈 볼륨에서 ‘의료법 개정에 따른 의료기관의 대처방안’을 주제로 세미나(sns.szhosting.co.kr)를 연다.

남우커뮤니케이션과 인터넷신문 ‘오늘의뉴스’(www.today-news.co.kr)가 공동으로 주관하고 보건복지부가 후원하는 이번 세미나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인터넷포털사이트 네이버와 보건복지부 관계자를 비롯해 각계 각층의 전문가들이 연단에 설 예정이다.

우선 오전 10시부터 진행되는 첫 번째 행사에는 ‘의료법 개정 A~Z까지’를 주제로 보건복지부 관계자가 ‘의료법 개정 적용 시점과 의의’, ‘의료법 개정, 이것만 주의하면 된다’를 내용으로 강의를 진행한다.

11시부터 진행되는 두 번째 세미나는 의료전문 홍영균 변호사가 ‘의료법 개정 뽀개기’를 주제로 ‘개정 법률의 포인트’와 ‘인터넷 광고, 지하철, 버스 등 옥외광고’에 대해 중요 포인트를 중심으로 설명한다.

세 번째 세미나의 주제는 ‘위기의 의료경영’으로 전 경희대 의료경영대학원 겸임교수이자 매니지먼트 클리닉 대표를 맡고있는 홍성진 대표가 나서 ‘위기의 병원 의료경영으로 극복하라’, ‘의료경영의 실패사례’ 등의 내용으로 강의를 진행한다.

오후 2시부터 진행되는 네 번째 세미나는 ‘의료법의 개정에 따른 광고 홍보 패러다임 변화’를 주제로 진행된다. 비즈미디어 김기현 이사(오늘의뉴스 대표)가 나서 ‘의료법 개정과 의료광고의 변화’, ‘저작권 대응’ 등을 주제로 강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다섯 번째 세미나는 오후 3시 반부터 진행되며 ‘스마트 시대의 의료’로 단국대 병원 최상규 교수가 나서 SNS, 앱을 활용한 병원 홍보에 대해 설명한다.

오후 4시 20분부터 진행되는 마지막 세미나는 ‘의료법 개정에 따른 포탈 광고변화’가 주제로 국내 1위 포털인 ‘네이버’의 SA운영기준팀 김성욱 팀장이 직접 연단에 서서 포털의 광고정책 변화와 대응에 대한 궁금증을 풀어 줄 계획이다.

중앙일보 관계자는 “이번 세미나가 의료인들에게 바뀌는 의료법이 위기가 아닌 기회로 인식될 수 있는 전환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자세한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sns.today-news.co.kr)에서 얻을 수 있다.

 

최신뉴스

이전

  • 경제
  • 교육
  • 건강
  • 사회
  • IT정보
  • 스포츠

    다음

    • test

      2018-12-06 17:5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