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김재철 사장 퇴진이 MBC 파업 해결책” 40.7%

기사 등록 : 2012-06-21 11:08:00

곽정섭 comkjs@hanainfo.co.kr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정치권 등 제3자 중재’19.1%, ‘파업 직원 징계’11.7% 응답

 


▲    ⓒ데모-뉴스아이

 

4개월여를 넘기고 있는 MBC 문화방송 파업의 해결책으로 ‘김재철 MBC 사장의 사퇴’를 손꼽은 의견이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모노리서치(대표: 이형수)가 지난 5월 31일 실시한 정례/기획 여론조사 중 ‘MBC 문화방송 파업 해결책’을 묻는 질문에 40.7%가 이 같이 응답했다. 19.1%는 ‘정치권 등 제3자에 의한 중재’, 11.7%는 ‘파업 직원들에 대한 징계’ 답변을 제시했다. ‘잘 모르겠다’는 28.5%였다.

연령별로는 30대와 20대에서 ‘김재철 사장 사퇴’가 각각 50.4%, 49.3%로, 권역별로는 전라권과 서울권에서 각각 51.9%, 46.2%로 가장 높은 응답률을 기록했다.

정당지지도별로는 새누리당 지지 응답자 25.8%가 ‘김재철 사장 사퇴’를 가장 많이 지목했지만 ‘제3자 중재’, ‘파업 직원 징계’ 답변도 각각 20.2%, 17.2%가 나왔다. 민주통합당과 통합진보당 지지 응답자들은 각각 63.6%, 61.7%가 ‘김재철 사장 사퇴’를 지목했다. 반면 선진통일당 지지 응답자들은 44.1%가 ‘파업 직원 징계’를 가장 많이 답변했다.

조사를 진행한 모노리서치의 이재환 선임연구원은 “김재철 사장에게 제기된 비리 의혹, 파업 참여 철회 조합원 일부에 대한 논란 등이 불거지며 파업의 책임을 묻는 노조 측의 주장에 응답자들이 적극적으로 반응한 결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전국 19세 이상 남녀 1,378명을 대상으로 IVR(ARS) 전화설문 일반전화 RDD(무작위 임의걸기) 방식으로 조사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63%p이다.

최신뉴스

이전

  • 경제
  • 교육
  • 건강
  • 사회
  • IT정보
  • 스포츠

    다음

    • test

      2018-12-06 17:5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