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남친 변심에 옷에 불지르며 자살기도한 30대 여성 구조

기사 등록 : 2015-06-29 11:12:00

고훈 iksanko@naver.com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익산경찰 신동지구대 박완근 경위, 문승희 순경, 긴박한 순간 기지발휘




익산경찰서(서장 강황수) 신동지구대(경감 송기윤)는 남자친구가 변심했다며 가스밸브를 열고 옷가지 등에 불을 지르며 자살을 기도한 진모(여, 32) 의 소중한 생명을 구조했다.


지난 26일 밤 22시 20분경 신동지구대는 “여자가 소리를 지르며 경찰관을 요청한다”는 신고를 받고 박완근 경위와 문승희 순경은 즉시 현장에 출동했다. 자살기도자 진 씨는 죽어버리겠다며 남자친구의 옷에 불을 붙이고 전라의 상태로 가스랜지 중간밸브를 개방한 채 경찰들의 접근을 못하게 했다. 진 씨는 남자 친구와 다툰 후 술에 만취한 상태였던 걸로 알려졌다. 


이러한 긴박한 순간에서 문 순경은 망설이지 않고 이불로 진 씨의 몸을 감싸고 박 경위는 즉시 가스밸브를 잠그는 등의 조치를 취했다. 이러한 기지를 발휘한 덕분에 이들은 자칫 원룸으로 번질 수도 있던 대형화재를 예방하고 소중한 생명을 구한 것이다. 


강황수 서장은 “긴박한 순간에서 출동경찰관들의 재치와 기지발휘로 소중한 생명을 구하고 대형화재도 예방할 수 있었다”며 출동경찰관들을 격려했다.


기사제휴 : 익산투데이

최신뉴스

이전

  • 경제
  • 교육
  • 건강
  • 사회
  • IT정보
  • 스포츠

    다음

    • test

      2018-12-06 17:51:00